물류

[보도자료]삼성SDS,태국 이어 베트남 진출 "동남아 물류시장공략 가속"

2016-08-18공유

삼성SDS 회사 건물 모습

- 베트남 항공터미널 1위 알스(ALS)社와 Joint Venture 설립 합의
- 베트남 물류시장 성장률 매년 15 ~ 20% 급속 성장도 합작에 한 몫
- 해외 유수 물류업체와의 지속적 JV를 통한 대외사업 확대
- 사업 영역 확대 및 현지 물류 대응력 강화 기대


삼성SDS가 동남아시아 물류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SDS(대표 정유성)는 아시아 신흥 물류시장으로 급성장중인 베트남의 항공 터미널부문 최대 업체인 알스(ALS: Aviation Logistics Service)社와 합작회사(Joint Venture)설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작회사 설립합의는 지난달 태국 통관 1위 업체인 아큐텍(ACUTECH)社와의 합작회사 설립 합의에 이은 것으로, 동남아시아지역에 대한 두 번째 공략이란 의미를 갖는다.

삼성SDS가 베트남에 합작회사 설립을 하게 된 데는 TPP(환태평양 경제 동반자 협의회) 타결, AEC(아세안경제공동체) 출범 등 최근 국제통상 환경변화에 따라 글로벌 생산기지가 베트남으로 속속 이전하고 있으며 외국인 투자 증가와 수출입 물량증가로 베트남 물류시장 성장률이 매년 15~20%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베트남이 지난 2013년부터 휴대전화 및 부품이 최대 수출 품목으로 부상하면서 삼성SDS가 이미 보유한 국제운송 역량을 활용하면 대외 사업 확대가 용이하다는 전략적 판단에서다. 현재 삼성SDS는 베트남 북부 최대 공항인 하노이의 항공수출입 물동 중 약 40% 정도를 처리하고 있다.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삼성SDS의 대형 물류고객사 중 하나인 삼성전자가 지난해 기준으로 베트남 총 수출액(1621억 달러)중 약 20% 수준인 320억 달러를 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SDS와 합작회사 설립에 나선 알스(ALS)社는 베트남의 수도인 하노이에서 항공터미널 대부분을 운영하고 있는 1위 물류업체로, 지난 2007년부터 베트남 최초로 사외 공항터미널(공항 밖 위성터미널)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SDS는 이번 설립 합의로 알스社가 보유하고 있는 고객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국제운송, 내륙운송, 창고, 통관 등 앞선 통합 물류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현지 대외 영업력을 강화하여 신규 고객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지 업체가 보유하고 있는 창고 및 터미널을 활용해 급속히 증가하는 베트남 물동량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관리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삼성SDS 김형태 SL사업부장(부사장)은“알스(ALS)는 넓은 현지 네트워크, 다양한 사업역량으로 매년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베트남 물류시장의 최상의 파트너다”면서 “이번 JV설립 합의로 동남아 시장확대에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삼성SDS는 앞으로도 태국, 베트남에 이어 중국 업체들과도 파트너십 체결을 구체적으로 협의 중에 있으며, 물류사업의 지속성장을 위해 대외사업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삼성SDS는 통합물류솔루션인 ‘첼로(Cello)’ 기반, 공급망 계획부터 물류 실행까지 전 영역을 통합 관리하는 글로벌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해 8월 개방형 물류 플랫폼인 ‘첼로 스퀘어(Cello Square)'를 선보이면서 물류 생태계를 이끌고 있다.

출처
삼성S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