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2019년 최고 실적 달성

삼성SDS, 2019년 최고 실적 달성

+ 매출 10조 7,196억원 (전년대비 7%↑), 영업이익 9,901억원 (전년대비 13%↑)
+ 대외사업 매출 전년대비 31% 증가로 성장에 기여


삼성SDS(대표 홍원표)가 4분기에도 대외사업 매출 확대를 이어가며 지난해 역대 최고 경영실적을 달성했다.

삼성SDS는 30일, 2019년 매출은 전년 대비 7% 증가한 10조 7,196억원, 영업이익은 13% 늘어난 9,901억원으로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삼성SDS는 ‘대외 사업을 통한 혁신적 성장’이라는 경영방침에 따라 삼성 관계사 외 고객을 적극 확보하여 대외사업 매출액이 전년대비 31% 증가한 1.8조원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인텔리전트팩토리, 클라우드, AI·Analytics, 솔루션 등 4대 IT 전략사업은 2년 연속 IT서비스 사업 매출의 30% 이상을 차지하며 지속적으로 성장을 견인했다.

사업분야별 실적을 보면 IT서비스 사업 매출은 지난해(5조 6,567억원)대비 3.8% 늘어난 5조 8,727억원으로, △제조 △금융 △보안 등 다양한 업종의 대외 고객을 확보하면서 대외 매출은 전년 대비 26% 늘어난 1조원으로 집계됐다.

물류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사업 매출은 지난해 (4조 3,775억원)대비 10.7% 증가한 4조 8,469억원으로, 이 중 대외 매출은 △자동차부품 △전자 △생활용품/유통 △태양광 모듈 등 다양한 업종에서 전년 대비 38% 늘어난 7,7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지난 4분기 매출은 2조 7,827억원, 영업이익은 3,262억원으로 지난 분기 대비 각각 4.7%, 58% 증가해 분기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삼성SDS는 올해 경영방침을 ‘글로벌 사업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로 정하고, 글로벌 시장의 특성에 맞는 전략사업을 타겟팅하고 신규 고객과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적으로 발굴하면서 지속적으로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러한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해 삼성SDS는 최근 美 CES에 처음으로 단독 전시룸을 마련해 100여개 글로벌 고객 및 파트너사를 직접 만나 전략적 협력 방안을 논의했으며, 다음 달 스페인에서 열리는 MWC에도 단독 전시공간을 활용할 계획이다.

CES 전시룸에서 5G, 엣지컴퓨팅이 적용된 인텔리전트팩토리, 인공지능(AI) 기반 업무 자동화 솔루션,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한 글로벌 사례 등을 선보였다.

이날 삼성SDS는 이사회 결의를 통해 배당안을 지난해 2,000원에서 20% 증가한 주당 2,400원으로 결정했다. 또한, 3개년 동안 배당성향을 25%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배당정책을 공시하였다.

삼성SDS, 2019년 최고 실적 달성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