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데이터로 수요 예측하는 대학생 경진대회 개최

삼성SDS Brigtics Academy 공모전 시상식에서 삼성SDS 홍원표 대표이사 사장(왼쪽 8번째)이 데이터 분석 부문과 데이터 사업기획 부문 각 1등팀 수상자들과 기념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삼성SDS Brigtics Academy 공모전 시상식에서 삼성SDS 홍원표 대표이사 사장(왼쪽 8번째)이 데이터 분석 부문과 데이터 사업기획 부문 각 1등팀 수상자들과 기념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 데이터 분석 경진대회 ‘Brightics Academy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사내식당 수요를 99%까지 예측한 연세대팀과 AI기반 퍼스널 스타일링 사업 아이디어를 제시한 고려대팀이 2개 부문에서 각각 1등 수상
- ‘Brightics Studio’ 확산으로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양성 기대

삼성SDS(대표 홍원표)는 14일 삼성SDS 잠실캠퍼스에서 ‘Brightics Academy(브라이틱스 아카데미)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Brightics Academy 공모전은 삼성SDS가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Brightics Studio(브라이틱스 스튜디오)’ 확산과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양성을 위해 지난 6월부터 진행한 데이터 분석 경진대회이다.

Brightics Studio는 대용량 데이터 분석 플랫폼 Brightics AI의 오픈소스 버전으로, 비전문가도 머신러닝 등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기능을 별도 코딩 없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분석 플랫폼이다.

이번 공모전은 △데이터 분석 △데이터 사업기획 부문에 경영학, 생명공학 등 다양한 전공의 대학생 1,253名이 개인 또는 팀 자격으로 참가했다.

데이터 분석 부문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일 평균 3천여 명이 이용하는 삼성SDS 사내식당 이용 데이터를 Brightics Studio로 분석하여 각 메뉴별 수요량을 가장 정확하게 예측한 팀을 선발하는 분야이다.

이 부문 1등은 평균 90% 정확도의 수요를 예측한 연세대학교 ‘501호 사람들’팀(김재원,민경하,손진석,조예린,김미소)이 차지했다.

이 팀은 제공된 사내식당 이용 데이터 외 날씨, 기온, 미세먼지량, 직장인의 예상 휴가일 정보를 추가로 분석해 특정일에 비빔밥을 먹는 직원수를 99%까지 맞혔다. 이러한 수요 예측은 식자재 낭비와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데 활용될 수 있다.

삼성SDS Brigtics Academy 공모전 시상식에서 삼성SDS 윤심 CTO 부사장(앞에서 3번째 줄 가운데)이 2개 부문 12개팀 수상자 전원과 기념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삼성SDS Brigtics Academy 공모전 시상식에서 삼성SDS 윤심 CTO 부사장(앞에서 3번째 줄 가운데)이 2개 부문 12개팀 수상자 전원과 기념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또한 데이터 사업기획 부문은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데이터를 Brightics Studio로 분석해 사업 아이디어를 내는 분야이다.

이 부문에서 1등을 수상한 고려대학교 ‘제가탑할게요’팀 (유재형,신일규,현예성,최성웅,강호석)은 의류 데이터베이스와 과거 구매이력 등을 AI 기술로 분석해 개인 스타일리스트 역할을 해주는 사업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삼성SDS는 2개 부문 12개 수상팀에게 총 3,4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1등팀 전원에게는 4주간의 현장실습 기회를 제공한다.

삼성SDS 윤심 CTO(부사장)는 “이번 공모전을 계기로 많은 대학생들이 Brightics Studio를 활용하여 데이터 분석에 더욱 쉽게 다가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