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

[보도자료] 삼성SDS, 중국 전자상거래 물류시장 본격 진출

2017-11-21공유

삼성SDS는 중국 광저우 우정국과 국제 특송 화물 관련 물류서비스 협약을 체결하고 중국에서 해외 각국으로 배송되는 전자상거래(e-Commerce) 물류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 광저우 우정국과 전자상거래 협약 체결
- 국제항공운송과 라스트마일 배송(LMD) 통합상품 제공
- 자체물류플랫폼(첼로) 기반으로 북미/중국/태국/말련 등 글로벌 사업 확대

삼성SDS(대표 홍원표, www.samsungsds.com)는 중국 광저우 우정국과 국제 특송 화물 관련 물류서비스 협약을 체결하고 중국에서 해외 각국으로 배송되는 전자상거래(e-Commerce) 물류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삼성SDS 김형태 부사장(SL(Smart Logistics) 사업부장)과 중국 광저우 우정국 우창취엔 총경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1월 21일 오후 4시(현지시간) 중국 광저우 우정국에서 체결되었다.

중국의 전자상거래 시장은 최근 알리바바가 광군제 행사로 하루 매출 28조원을 달성하는 등 지난 해 47% 성장하였으며, 올해도 작년 대비 27%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SDS는 이번 협약으로 국제항공배송과 소비자까지 전달하는 라스트 마일 배송(Last Mile Delivery: LMD)을 통합한 서비스를 광저우 우정국에 제공한다.

광저우는 항공 물동량이 연간 730만톤으로 중국 최대이며, 심천, 홍콩을 잇는 물류 요충지로 전자상거래 분야에서도 빠른 성장이 기대되는 지역이다. 이 곳에 위치한 광저우 우정국은 중국 해외 전자상거래 물량의 60%를 차지하는 이 분야 1위 기업이다.

삼성SDS는 전세계 33개국 52개 거점을 통해 확보한 물류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노하우, 가격 경쟁력 등을 광저우 우정국의 EMS (Express Mail Service) 채널과 결합하여 전자상거래 물류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삼성SDS는 전자상거래 물류 역량 확보를 위해 자체 물류 플랫폼(첼로: Cello)기반으로 주문, 재고 관리, 라스트 마일 배송(LMD) 등 전자상거래 전 영역을 수행하는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였고, 이를 활용하여 태국 온라인 쇼핑몰인 Lazada, Buzzebees등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SDS는 향후 중국과 북미, 태국, 말레이시아 등으로 전자상거래 관련 물류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SDS 김형태 부사장은“이번 협약으로 중국 해외 전자상거래 물류사업에서 경쟁력을 높여 급변하는 시장환경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삼성SDS 소식 및 ICT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는 삼성 SDS 뉴스룸(http://news.samsungsds.com)에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삼성SDS 커뮤니케이션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