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RPA의 시대

RPA의 시대

이 글은 IDG의 아티클을 전재하여 제공합니다.
[원문보기] : https://www.itworld.co.kr/news


초기 단계는 넘었다. 독일 기업의 거의 4분의 3이 이제 상당한 수준의 프로세스 자동화에 의존한다. 경영진과 HR 관리자도 RPA 기술의 혜택을 점차 인지하고 있다. 독일 IT 전문 매체 Computerwoche와 IDG 리서치 서비스는 독일 내 RPA 기술 성장 수준을 판단하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서는 프로세스 자동화를 도입하려는 기업이 늘고, 대응 시간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하는 방법으로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obotic Process Automation)를 지지하는 임원의 비율도 높게 나타났다. IDG 리서치 서비스가 독일에서 실시한 ‘2021년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설문의 핵심 결과다. 특히 독일 내 직원 수 1,000명 이상 대규모 기업은 프로세스 자동화를 이해당사자와 고객 요구를 확인하는 방편으로도 인식하고 있다. 시장 변화에 제품과 서비스를 적응시키기 위한 필수 요건이다.

그렇게 보면 현재 독일 기업의 약 절반에서 RPA의 우선 순위가 높게 나타난 점도 당연한 결과다. 이 수치는 2025년이면 약 70%로 높아질 전망이다. 그러나 회사의 모든 이해관계자가 같은 시각을 공유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2020년 RPA 설문에서 나타났듯, 프로세스 자동화와 RPA가 중요한 역할을 맡는가에 대한 기업 내 각 부서 시각은 최고 임원에 비해 확고하지 않았다. 실무자 중 RPA 기술이 중요하다, 또는 매우 중요하다고 답한 비율은 1/3에 불과했다. 반면, 임원 등 의사 결정자의 경우 이 비율은 2/3에 이르렀고, IT 관리자와 CIO 비율도 이 중 절반을 차지했다.

“대화가 필요해”

설문 결과는 프로세스 자동화와 RPA 솔루션을 구현하는 것만이 만능 처방이 아님을 보여준다. 하향식 접근 시스템에서는 조직 구성원의 지지가 부족할 때 관련 프로젝트가 전혀 성공적이지 않거나, 성공의 효과가 제한적이다. 실무 부서는 어느 프로세스가 필요한지, 자동화 기능의 도움을 받아 어떤 프로세스의 효율과 민첩성을 제고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으므로 현업의 이해와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

설문 결과는 궁극적으로 기업 임원과 IT 관리자가 직원에게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의 혜택과 전략적 중요성을 설득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에는 개방적인 대화 정책과 실무 부서 간 협업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여러 분야가 혼합된 워킹 그룹과 워크숍 등이 있다. 머신러닝 및 AI 애플리케이션 도입과 같은 다른 영역에서 이미 입증된 방법이다. 기업이 프로세스 자동화에서 비용 절감이라는 요소를 매우 중요시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직원의 우려에도 이유는 있다. 이들 프로젝트에서 RPA, AI 같은 기술의 도움을 받아 일자리를 줄일 것이라는 우려와 의구심을 극복해야 한다.

RPA가 성공하려면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RPA 솔루션의 품질 외에 일명 ‘소프트 요소(soft factors)’의 중요성이 잘 나타났다. 성공적인 RPA 전략의 가장 중요한 구성요소는 ‘명확한 목표’(47%)가 꼽혔고, ‘직원의 지지’(36%)가 그 뒤를 이었다.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에서 원하는 유용성을 정의하는 단계에 충분한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는 의미다.

이 단계에서 외부 전문가와 IT 서비스 제공업체가 도움이 될 수 있다. 첫째, 설문 대상 기업이 자동화 프로젝트의 가장 큰 장애물로 지적하는 ‘내부 전문 지식의 부족’을 외부 전문가와 IT 업체가 보완할 수 있다. 둘째, 프로세스 현황과 자동화 잠재력에 대한 외부의 의견, 즉 운영 정책의 영향을 받지 않는 별도 의견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중립적인 평가는 프로세스 자동화에 대한 논의 수준을 사실에 입각한 기술적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에도 유용하다.

그러나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로 성과를 끌어내려면, 직원의 동기 부여와 지지가 있어야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 IT 관리자의 관점에서는 ‘직원의 지지’가 핵심이다(41%). 이러한 수치는 IT 전문가가 RPA 프로젝트 구현에서 중심 역할을 한다는 사실에 기인할 것이다. 기술 도입에 따르는 작업의 대부분을 짊어져야 하는 사람들이다.

HR에서도 RPA 사용

한편 프로세스 자동화에서 현재 가장 큰 혜택을 얻는 사람들 역시 IT 부서다(47%). 그 뒤를 물류(42%)가 따른다. 응용 분야에는 IT 보안과 복잡한 애플리케이션 및 네트워크 환경 관리가 포함된다. 인텐트 기반 네트워킹 같은 접근 방법은 광범위한 자동화가 없으면 구현할 수 없다. 의도 기반 네트워킹을 사용하면 관리자는 ‘높은 안정성’ 또는 ‘서비스 품질’ 등 네트워크 링크에 필요한 요구사항을 지정할 수 있다. 그러면 네트워크 구성요소가 의도에 따라 자동으로 구성된다. 또한 소프트웨어 전문가가 특정 프로젝트를 위해 자체 데이터 센터 또는 클라우드에 구축하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인프라 및 개발 환경 관리에도 폭넓은 자동화가 필요하다.

그러나 기업에서는 다른 영역에서도 로봇 지원 프로세스 자동화의 잠재력이 큰 것으로 본다. 기업의 45%는 인사 부서에도 RPA를 사용할 계획이다. 문서 작성 및 발신, 직원 온보딩 등 소프트웨어 로봇이 대체할 수 있는 일상적인 수동 작업은 많다. 이 경우 봇이 자동으로 적절한 권한을 적용해 신규 직원을 위한 사용자 계정을 설정하고 온라인 교육을 제공할 수 있다. 또한 지원자가 제출한 서류 분석을 비롯한 입사 후보자 사전 선정 과정을 자동화한 기업도 있다.

관리자를 위한 디지털 비서

기업의 약 40%는 관리자 업무를 덜어낼 때도 RPA를 사용하고자 한다. 한 가지 방법은 디지털 워크포스, 즉 소프트웨어 로봇 또는 가상 직원으로 구성된 팀을 만드는 것이다. RPA를 사용하지만 AI와 머신 러닝, 분석 기능도 함께 활용해 비즈니스 기능을 자동화한다.

관리자의 약 4분의 3은 이러한 디지털 비서를 사용할 의향이 있다. 그러나 31%는 자신의 업무 영역이 (아직은)RPA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기업 임원 수준에서 봇의 분석 기능 및 안정성에 대한 신뢰는 뚜렷하다. 55%는 디지털 워크포스를 높은, 또는 매우 높은 수준으로 신뢰한다고 답했고, 그 외의 32%도 긍정적이다. ‘디지털 동료’와의 협업을 거부하는 비율은 3%에 불과하다. 한편, 이미 디지털 비서 사용에 나선 고위 임원 비율도 마찬가지로 3%에 그쳤다.

클라우드, 중요한 RPA 플랫폼이 되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서 비즈니스 의사 결정자가 서비스 형식의 디지털 워크포스에 의지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정보는 제공하지 않는다. 클라우드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영역의 솔루션에서 항상 중요한 역할을 한다. 독일 기업의 40% 이상이 이미 클라우드 기반 RPA 솔루션을 사용 중이라고 응답했고, 37%는 앞으로 도입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클라우드 RPA 모델은 IT 부서와 예산이 대기업에 비해 작은 중간 규모 기업에서 특히 인기가 높다. 중간 규모 기업에서는 내부 솔루션 대비 낮은 투자 비용, 높은 확장성과 같은 이점이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종속, 데이터 보호에 관한 우려 등의 단점을 충분히 상쇄하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솔루션은 특히 프로세스 자동화를 처음 접하는 사용자에게 출발점이 되기도 한다.

또한 독일 기업의 약 60%는 여러 자동화 툴을 동시에 사용하며, 특히 인공 지능 및 머신러닝과 연계한다고 답했다. AI와 머신러닝은 AWS,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의 클라우드 서비스로도 제공된다. 독일 또는 EU에 소재한 업체를 선호하는 기업이라면 도이체 텔레콤(Deutsche Telekom)에서 원하는 솔루션을 찾을 수 있다.

지금이 ‘RPA 적기’

프로세스 자동화를 피해가는 길은 없다. 디지털화 전략을 추구하는 기업이라면 더욱 그렇다. 그렇게 보면 12개월 내에 RPA에 투자할 것이라고 답한 기업의 비율이 70%에 육박하는 것도 당연하다. 이 중 약 40%는 이미 RPA에 100만 유로 이상의 예산을 책정했다.

그러나 의지와 돈만으로 성공이 보장되지는 않는다. 사용자가 대처해 나가야 하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의 장벽도 존재한다. 가장 큰 장벽은 자동화할 프로세스를 찾아서 조정하는 것이다. 이 단계에는 프로세스 마이닝 도구가 도움이 된다. RPA 솔루션의 개발과 구축, 운영에서 문제를 겪었다는 응답도 1/3을 차지했다. 따라서 솔루션 제공업체, 사용자 및 사용자 IT 부서, IT 서비스 제공업체에 대한 수요도 높다. 이 경우 온프레미스 솔루션 대신 클라우드에서 RPA를 사용하는 형태의 효과는 크지 않다. 클라우드 솔루션이 회사의 다른 프로세스와도 연결되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프로세스 자동화가 성공하려면 다음과 같은 단계가 필요하다. 대부분의 새로운 기술을 도입할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

• 각 부서, 그리고 필요한 경우 외부 전문가와 함께 명확한 목표를 정의하고 사용 사례 개발
• 자동화에 맞는 프로세스를 찾기
• 적절한 RPA 솔루션 선택 및 구현(자체 데이터센터 또는 클라우드 서비스)
• 단계별로 경험을 축적하면서 쉬운 성과부터 달성

회사, 특히 회사의 경영진이 RPA에 과도하게 기대하거나 프로세스 자동화 도입을 서두르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최고의 소프트웨어 로봇이라 해도 적어도 아직까지는 직원을 대체할 수 없기 때문이다.



IDG logo

▶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기고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하고 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구독&좋아요

여러분의 “구독”과 “좋아요”는
저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subscribe

Bernd Reder
Bernd Reder

저널리스트

약 30년 동안 정보기술 분야의 전문 저널리스트로 일해 왔다. 주요 관심 분야는 네트워크 기술, 클라우드 컴퓨팅 및 IT 보안이고, 인공지능 및 양자 컴퓨터와 같은 신기술을 다루기도 한다. 저널리스트로 일을 하기 이전에는 Elektronik, NetworkWorld, Digital World 및 Network Computing과 같은 잡지사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다.